quick_menu_tit

건강정보

진료시간안내

CONSULTATION HOUR

  • 평일 09:00 ~ 19:00
  • 토요일 09:00 ~ 13:00
  • 공휴일 09:00 ~ 13:00

야간진료(365일)
평일,공휴일 : 19:00 ~ 21:00
일요일 : 09:00 ~ 13:00

야간 통증물리치료실 운영

전화상담문의

  • 054-337-0075
  • FAX. 054-337-0182
  • 건강정보
  • 건강칼럼

건강칼럼


새콤달콤 요구르트, 유산균 수보다 ‘이것’ 먼저 확인해야
새콤달콤한 맛과 더불어 유산균이 풍부하게 들어있어 장 건강에도 이로운 요구르트는 남녀노소 불문하고 모두가 좋아하는 식품 중 하나다. 요구르트를 고를 때 보통 유산균 수를 확인하는 경우가 많다. 그런데 최근 한국소비자원에서는 “유산균 수보다 영양성분 표시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”라고 설명하며, 요구르트 제품을 조사·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.요구르트를 고를 떄는 유산균 수보다 영양성분 표시를 확인해야 한다ㅣ출처: 게티 이미지뱅크

형태·종류 달라도 유산균 수는 모두 식약처 기준 충족해한국소비자원에서는 시중에 판매하고 있는 요구르트 24개 제품을 조사했다. 그 결과, 발효유 제품의 유산균 수는 1mL당 8,300만~2.7억 CFU, 농후발효유(마시는 진한 요구르트, 떠먹는 진한 요구르트, 그릭 요구르트) 제품은 4.9~19억 CFU 수준으로, 전 제품이 관련 기준을 충족했다. 2022년 식약처가 고시한 유산균 수 기준은 발효유는 1mL당 1,000만 CFU 이상, 농후발효유는 1억 CFU 이상이다. 또한 요구르트를 구입해 냉장 보관 후 유통기한이 임박했을 때 유산균 수를 확인한 결과, 유통기한 만료일에도 유산균 수는 식약처 기준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.

제품별 당류 함량은 최대 3배 차이, 섭취량 조절 필요반면 요구르트 제품의 당류 함량은 100g당 4~12g 수준으로, 제품 간 최대 3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.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는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량을 1일 총열량의 10%인 50g 이내로 섭취하는 것을 권장한다. 그런데 한 번에 전부 마실 수 있는 용량(250~300mL)으로 판매하고 있는 요구르트 중 일부는 당류 함량이 당류 1일 섭취량의 절반을 초과했다. 한국소비자원은 “특히 플레인 요구르트의 경우에는 소비자가 당류 함량이 적다고 오해할 수 있으나, 제품 제조 시 설탕 등을 첨가하는 경우가 많아 영양성분 표시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”라고 설명했다. 또한 요구르트의 평균 영양성분 함량은 100g당 열량 77Kcal(3.9%), 탄수화물 11.8g(3.6%), 단백질 3g(5.5%), 지방 2g(3.7%)이었으며, 제품 종류별로 차이가 있었다. 특히 농후발효유 제품은 주로 원유를 원재료로 사용해 만드는 제품으로, 마시는 요구르트와 비교했을 때 단백질과 지방 함량이 상대적으로 높았다. 그릭 요구르트의 경우에는 지방 함량이 6g(11.1%)인 제품도 있었다.

 요구르트 제품의 특징을 확인한 다음, 선호하는 것으로 고르는 것이 좋다ㅣ출처: 게티 이미지뱅크

제품의 특징과 영양 정보를 꼼꼼하게 확인한 뒤 선택요구르트를 고를 때는 제품의 특징을 확인한 다음, 선호하는 것으로 고르는 것이 좋다. 마시는 요구르트(액상 발효유)는 주로 탈지분유로 제조하며 단백질, 지방 함량이 낮은 대신 유산균 수도 1천만 CFU/mL 이상으로 농후 발효유에 비해 적은 편이다. 무지유고형분도 3% 이상으로 농후발효유에 비해 적게 들어있다. 무지유고형분은 우유에서 수분을 증발시킨 후 지방을 제거한 성분으로, 유당과 탄수화물, 단백질, 무기질 등이 포함되어 있다. 마시는 진한 요구르트(액상 농후발효유)나 떠먹는 진한 요구르트(호상 농후발효유)는 주로 원유로 제조하며, 유산균 수도 1억 CFU/mL 이상 들어있다. 무지유고형분은 8% 이상이 함유되어 있다. 단, 마시는 요구르트에 비해 단백질과 지방 함량이 높은 편이다. 요구르트는 구입 후 반드시 냉장 보관하도록 하고, 유통기한이 남았더라도 되도록 빠른 시일 내에 섭취하는 것이 좋다. 또한 이른 아침보다는 식후에 섭취해야 위산에 의해 유산균이 사멸하는 것을 줄일 수 있어 더욱더 효과적이다.


이전글 : 대기오염이 ‘비흡연자의 폐암’ 유발?...오염물질이 암유발 돌연변이 활성화시킨다
다음글 : [건강톡톡] 하하·별 막내딸 희귀병 투병 고백...'길랑 바레 증후군'은 어떤 병인가요?